[설혜진의 옅음캘리]버스정류장에서
[설혜진의 옅음캘리]버스정류장에서
  • 옅음캘리
  • 승인 2019.08.13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정류장에서
오지 않을 버스를 기다린다.

정류장 옆 신호등은
이미 수차례 내게
그만 멈추라고
그만 건너버리라고 말을 한다.

신호등의 점멸등이
깜빡일 때마다
실은 괜히 조급해진다.
꼭 그래야할 것만 같다.

여전히 
나는
하릴없이
오지 않을 버스를 기다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