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7회 한국문학세상 신인상'에 이원규 평론가 등 5명 선정
'제37회 한국문학세상 신인상'에 이원규 평론가 등 5명 선정
  • 이윤도
  • 승인 2019.08.0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학세상(회장 김영일)은 지난 6월 1일부터 한 달간 국민을 대상으로 '제37회 한국문학세상 신인상' 작품을 공모해 5명의 신인을 당선자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심사위원회(위원장, 수필가․시인 김영일)는 신인상 당선자로 평론부문에 이원규(59세, 부천거주), 시부분에 민은희(60세, 충주거주), 한상용(54세, 홍인테크㈜), 김용성(44세, 남원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장), 이석균(37세/ 덴츠코리아) 등 총 5명의 당선자를 선정했다.

이원규 평론가는 문학평론 ‘한 현장노동자의 참삶 이야기’에서 현장 노동자의 참된 삶에 오롯한 시어를 입혀 서정적인 테마를 시작한다. 화자만의 독특한 방법으로 평범한 삶에서 터득한 체험들을 풀어내고 있다. 특히 내적 심연의 사물을 관조해서 화자의 이론을 사유와 비유로 함축하여 그런 삶의 밑바닥(저층)에서 나온 홍보석 같은 자기만의 철학을 시적 언어로 빚어낸 예술창작으로 풀어낸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민은희 시인은 상추쌈 외 2편을 통해, 어느 날 생선을 먹다가 가시가 목구멍에 싸서 걸려서 통증으로 고통을 받던 중 어느 지인의 조언으로 상추쌈에 고기를 싸서 정신없이 먹다보니 가시가 내려가고 뱃속이 편안해 졌다는 것을 서정적 이미지로 창조해 낸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상용 시인은 아내의 사진 외 2편을 통해, 같은 동네에 살면 아내는 억척스럽게 살면서 어린 동생을 대학까지 뒷바라지 하다가 화자를 만나 결혼해서 수십 년을 살면서 불평불만 없이 가족을 지켜준 고마운 사연을 애틋한 사랑으로 묘사했다. 특히 책상에 놓인 처녀 때 사진을 보고 있으면 아직도 그녀의 상큼하고 매력적인 것을 첫사랑의 여운을 담아 오묘하게 이끌어 낸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용성 시인은 어머니 외 2편을 통해, 어릴 때는 어머니가 밭에 나가 밤낮으로 밭을 일구는 것이 대수롭지 않았는데, 나이가 들어서 바라보니 어머니가 아픈 다리와 허리를 움켜지면서도 쉬지도 않고 밭일을 일구는 것은 오로지 자식들을 부양하기 위한 지고지순한 사랑이었음을 알게 되었다는 것을 눈물의 사모곡으로 그려낸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마지막으로 이석균 시인은 '현무암' 외 2편을 통해, 제주도에서 한 달 정도 머물면서 산과 들, 바다 그리고 집 앞 돌담에서 용암이 굳어서 시커멓게 현무암으로 변해 버린 돌을 바라보면서 보기에는 어설퍼도 현무암에 강한 생명력이 숨 쉬고 있다는 것을 진취적인 감성으로 창조해 내는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국문학세상 측은 이번 당선자들은 비록 늦깎이로 문단에 등단하지만, 오랜 기간 글쓰기 수련을 해왔다는 흔적이 역력하고 ‘눈보라를 뚫고 꽃피운 국민의 문학’이라는 호연지기 정신과 일치해 당선작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소설과 동화부문에서는 당선자를 내지 못했다.

/이윤도 기자 dailypoemnews@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