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혜진의 옅음캘리]쌀밥 한 끼
[설혜진의 옅음캘리]쌀밥 한 끼
  • 옅음캘리
  • 승인 2019.07.17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음이 허기지고
가슴이 고플 때,

퇴근길,
골목 끝 그 밥집에서 만나요.

허름한 그 밥집 구석에
마주앉아 밥한끼 해요.

아무말 안해도
무슨 일있냐고 묻지 않아도
괜찮아요.

그냥
따뜻한 밥한끼,
함께 먹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